컨텐츠 바로가기

심상정·안철수, 오늘 회동...시동 거는 '3지대' 공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오늘 오후 만나 제3지대 공조 방안을 논의합니다.

양당체제 종식을 위한 정치개혁 논의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건데, 정치적인 파급력이 얼마나 될지, 아직은 불투명합니다.

이만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민주당 이재명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지금 제기되고 있는 도덕적 결함과 사법적 의혹 만으로도 사퇴해야 한다면서, 양당체제가 지속되다 보니 국민들에게 차악을 강요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