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싱글즈2' 유소민, 표현 없는 이덕연에 서운..."호감 가지고 나 선택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소민이 표현 없는 이덕연에 서운함을 내비쳤다.

5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돌싱글즈2’에서는 이덕연에게 진심을 묻는 유소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덕연 아들이 떠난 후 유소민은 "원래 말이 없어? 다 같이 있을 땐 말이 많잖아"라고 물었다. 이덕연은 "평소에, 소수 인원일 땐 말이 없다. 말을 주도해서 많이 하는 스타일은 아니다"고 했다. 유소민은 "너는 극과 극 같다"며 "다 같이 있을 땐 네가 분위기를 주도했는데 우리 둘이 있을 땐 과묵하다"고 말했다.

유소민은 "너도 호감을 느끼고 나를 선택한 거야?"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덕연은 "너는 더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그런 모습이 너무 괜찮았다"며 "나도 더 노력을 해보고 싶어졌다"고 털어놓았다.

유소민은 "좋고 싫고가 있을 거 아니야"라고 했다. 이덕연은 "좋고 싫고가 없잖아 지금"이라고 밝혔다. 이에 유소민은 "난 확실하게 마음을 많이 얘기했다"고 서운해했다.

유소민은 "확실하게 뭔가 말을 하고 나서 무심한 행동을 하면 '마음은 있나 보다'라고 생각할 텐데 그런 말을 안 하는 게 서운하다"고 했다. 이덕연은 "동거까지 할 생각으로 선택을 했다"며 "동거가 처음이라 낯설었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돌싱글즈2’는 새로운 인연을 찾기 위해 ‘돌싱 빌리지’에 입성한 돌싱남녀 8인이 두 번째 웨딩 로드’의 주인공이 되기 위해 로맨스 전쟁을 벌이는 데이팅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