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돌’ 김태균 “BTS처럼 입잖아”→딸 효린 “무슨 소리, 뚱보 아저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구 해설위원 김태균이 딸의 독설에 진땀을 흘렸다.

5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김태균과 그의 딸 효린, 하린 자매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균은 딸 효린에게 “네가 좋아하는 방탄소년단처럼 입잖아”라며 자신의 패션 스타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자 방탄소년단의 팬이라고 밝힌 효린은 “무슨 소리야. 뚱보 아저씨처럼 입으면서”라고 정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굴하지 않고 김태균은 “아빠 BTS 노래 부른다”며 방탄소년단의 ‘Butter(버터)’를 불렀고, 효린은 “하지 마”라고 발끈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케 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