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과후 설렘' 제니 닮은꼴 박보은, 권유리 마음 훔쳤다 "독특한 보이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방과후 설렘'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박보은이 선생님들의 마음을 훔쳤다.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서는 학년별 입학 시험이 치러졌다.

1학년 정시우, 박보은은 블랙핑크 제니의 ‘솔로’를 열창했다. 1학년답지 않은 프로페셔널한 무대 매너와 실력은 선생님들을 사로잡았고, 문이 열리기 전 모두 한 마음으로 “열려”를 외쳤다. 권유리는 “무대 보면서 춤 실력은 바로 보자마자 느끼긴 했는데 보이스가 너무 독특해서 조금 더 노래를 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라며 즉석에서 박보은에게 노래를 청했다. 박보은은 당황한 것도 잠시, 한 소절을 불렀고 소울풀한 보이스에 “너무 좋다”는 평과 함께 박수를 받았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