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김주령 "'오징어게임' 허성태와 애정신, 남편이 보고 짜증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하수정 기자] 김주령이 '오징어게임' 속 애정신을 접한 남편의 반응을 공개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는 '오징어 게임'의 한미녀 배우 김주령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김주령의 남편은 2살 연하로, 미국의 한 대학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 텍사스 주립 대학교에서 3년째 연출을 가르치고 있다고.

김주령은 "요즘 나에 대한 기사나 소식이 있으면 SNS에 꼭 올리면서 사랑꾼 이미지를 만들고 있더라. '왜 그래 그러지마, 사람들이 오해한다. 당신이 나 너무 사랑하는 것처럼 알고 있다'고 했다"며 웃었다.

OSEN

MC 서장훈은 "'오징어게임'에서 허성태와 애정신이 있었는데, 남편이 질투하진 않았냐?"고 질문했고, 김주령은 "참 다행스러운 게 그런 장면을 같이 안 봐서 참 다행이었다. 그게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모른다"며 "안 그래도 각자 보고 영상통화를 하는데, 딱 한마디 하더라. '아이 짜증나~!' 그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종국의 엄마는 "좀 리얼하긴 했다"며 웃었다.

/ hsjssu@osen.co.kr

[사진]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