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현우, 이세희X이태리 연인 관계로 오해→호텔 미행(신사와 아가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지현우가 이세희, 이태리의 관계를 오해했다.

5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은 박단단(이세희 분)을 미행했다.

학원에서 대학교 선배 마현빈(이태리 분)을 우연히 마주친 박단단은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지인이 결혼한다는 소식을 듣고는 마현빈에게 전화 번호를 전했다.

박수철(이종원 분)과 함께 휴게소에 도착한 애나킴(이일화 분)은 함께 우동을 먹고 가자고 제안했다. 마주 앉아 우동을 먹던 애나킴은 성형 전 과거 박수철과 같은 상황에서 버스를 놓쳤던 기억을 떠올렸다. 애나킴은 "휴게소에서 우동을 먹다 버스를 놓친 적 있다"라고 말했고 박수철은 "저도 예전에 그런 적 있다"라며 웃었다. 애나킴은 "저희 비슷한 추억이 있었네요"라고 사실을 숨겼다.

서류를 검토하던 이영국은 마현빈과 인사하던 박단단을 떠올렸다. 그는 마현빈과 박단단을 연인 관계라고 오해하고 있었다. 그는 "남친이든 아니든 무슨 상관이냐"라고 이세희를 향한 마음을 외면하려고 했다.

피씨방에서 게임을 하던 이영국은 마현빈과 박단단이 손을 잡는 상황을 상상했다. 그는 "내가 지금 게임이나 하고있을 때가 아니다. 이건 우리 애들을 위해서다. 선생님이 정신이 팔려 있으면 안 되지 않냐. 아빠로서 두고 볼 순 없다"라면서 박단단의 학교로 찾았다.

그는 박단단을 미행하다 마현빈과 헤어지는 것을 보고 우연히 마주친 척을 했다. 하지만 박단단은 아이들의 책을 사러 간다면서 이영국이 함께 집에 가자는 제안을 거절했다. 이러한 말에도 이영국은 아이들 일이라면서 본인도 따라가겠다고 했다. 이어서도 이영국은 계속해서 포기하지 않고 본인을 밀어내는 박단단을 따라오며 박단단의 관심을 사려 애썼다.

일을 마치고 체한 채 서울에 돌아온 애나킴은 차에서 내려 결국 토하고 말았다. 이에 박수철은 애나킴을 방까지 데려다줬고 애나킴은 아픈 모습을 박수철에게 보인 것을 신경 썼다.

이어 박수철은 가족들과 치킨집 개업 축하 파티를 했다. 식사를 마친 후 박단단은 박수철과 차연실(오현경 분)에게 사업에 보태라며 봉투를 건넸다. 하지만 봉투 안 돈을 확인한 차연실과 달리 박수철은 봉투를 다시 박단단에게 돌려줬다.

박단단을 배웅하고 방으로 들어온 박수철에게 차연실은 "사람을 개망신을 주냐 주겠다고 한 돈을 받은 건데 어떻게 확 뺏어 가냐. 나를 왜 나쁜 사람을 만드냐"라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박수철은 "그 돈을 어떻게 받냐"라고 했고 "단단이한테 그것도 못 받냐. 그것도 키워준 공인데"라고 말했다. 이어 "단단이가 남이냐. 단단이가 자식 노릇하고 싶어서 주는 건데 왜 못 받냐. 우리가 나쁜 부모냐. 나중에 잘 돼서 주면 되잖아. 시집 갈 때 해주면 되지 않냐"라고 화냈다. 이를 듣던 박수철은 방을 박차고 나갔다.

이세종(서우진 분)의 운동회 날이 되고 이영국은 본인도 참석하겠다고 나섰다. 박단단은 이영국이 가는 것을 걱정하면서도 함께 이영국과 세종이의 운동회 경기들에 참여했다. 하지만 자신만만했던 이영국은 경기에서 손쉽게 패하며 세종이를 울렸다.

이에 박단단이 우는 세종이를 달래면서 이겨주겠다고 나섰다. 팔씨름에서 결승까지 올라간 박단단은 막강해 보이는 상대를 이기고 최종 우승했다. 이에 박단단은 이영국을 껴안고 기뻐했다. 신나 하던 두 사람은 서로를 안고 있던 걸 알아차리고 당황했다. 다른 게임을 하다 집중한 두 사람은 눈을 마주치고 어색한 미소를 짓는가 하면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하며 손가락을 거는 등 점점 가까워졌다. 그리고 과자 따먹기 게임을 하다가 박단단은 머리로 이영국의 얼굴을 쳐 코피를 터뜨렸다. 이영국은 잠들기 전에도 이를 떠올리며 "박단단 선생님 진짜 돌머리였네. 살다 살다 그렇게 돌머리인 여자는 처음 본다"라고 미소 지었다.

하지만 이영국은 마현빈과 호텔에서 하는 브라이덜 샤워에 동행할 약속을 잡는 박단단의 통화 내용을 듣고 오해했다. 이에 이영국은 박단단을 또 한 번 미행했다. 그는 호텔로 들어가는 박단단과 마현빈을 보고 "어떻게 박선생 누나가"라면서 뿅망치를 들고 두 사람이 올라간 방으로 향했다.

이어 브라이덜 샤워에 참석한 여러 사람과 박단단, 마현빈이 함께 나왔고 이영국은 본인이 오해했음을 알아차렸지만, 이들과 마주쳐 당황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