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신 끝까지 안 맞겠다” 쓰복만, 논란 일자 사과…“신체적 문제 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우 겸 유튜버 쓰복만(본명 김보민)이 백신 미접종자임을 밝힌 후 논란이 일자 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5일 김보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요즘 답답한 것. (백신) 안 맞았다고 하면 이상하게 보거나 혹은 놀라는 사람들이 있다. 생각이 다를 수 있지 않은가. 나는 그냥 끝까지 안 맞을 거다. 내 인생 누가 책임져주는 것도 아닌데”라고 적었다.

이어 “어떤 집단 안에서 강요하는 분위기도 싫다. 내가 마치 폐 끼치는 사람이 되는 은근한 분위기. 자신도 그런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절대 웃을 일이 아닌데 농담처럼 ‘너 내일 연락 안 되는 거 아니냐’라며 주고받는 대화도 불편하다”고 소신을 밝혔다.

해당 글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백신 접종은 자유다”, “소신 발언 응원한다” 등 댓글을 달며 김보민의 발언을 지지했다.

하지만 “님이 피해 줄 지도 모르는 상황을 생각도 안 하는데 참 이기적이다”, “방송 활동하실 때 마스크 꼭 착용하시고 진행해주셨으면 한다”, “코로나 걸리면 자비 내고 치료받으시길” 등 비판의 목소리도 있었다.

이에 김보민은 같은 날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제 이야기에 오해가 있어 보여 다시 적는다. 저는 맞으신 분들을 존중한다. 원치 않아도 맞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도, 용기 내 맞으신 거라는 것도, 접종 이후 아무런 부작용이 없었다는 것에 너무나도 다행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저도 그 이후에 대해 ‘감수할 수 있을까’란 두려움에서 제가 가지고 있는 신체적 문제로 걱정이 앞섰고 고민한 결과에 대한 선택이었다”며 “미접종자에 대한 분위기가 마치 죄지은 것처럼 되는 것이 조금 답답한 마음에 적어본 글이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죄송하다. 분명한 것은 저는 양쪽 모두를 존중하는 마음”이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보민은 지난 2017년 EBS 25기 공채 성우로 데뷔, 2019년부터 유튜버 쓰복만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김보민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