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대학가도 오미크론 의심 사례 잇따라..."변이 여부 확인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 주요 대학에서도 오미크론 의심 사례가 잇따라 발생해 비상이 걸렸습니다.

국내 첫 오미크론 감염자인 목사 부부가 있는 인천의 교회를 방문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데요.

방역 당국은 현재 이들의 변이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이르면 내일 오전쯤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혜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일 한국외국어대학교에 다니는 외국인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