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돌’ 김태균, 린린자매와 함께 동네 한 바퀴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태균과 린린자매가 일상에서 즐거운 추억을 쌓는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10회는 ‘난 네게 반했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김태균은 처음으로 린린자매 효린, 하린이 등교시키기에 도전한다. 아빠와 함께하는 시간에 즐거워하는 린린자매의 모습이 일요일 밤 시청자들에게도 따뜻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 KBS N 야구 해설위원 김태균은 지난 10월 방송 최초로 린린자매와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야구를 하느라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별로 없었던 김태균의 좌충우돌 육아 도전기와 효린, 하린 자매의 귀여움이 시청자들의 호평을 불러 일으켰다.

매일경제

슈돌 김태균 사진=KBS


이런 가운데 김태균이 이번에는 효린이와 하린이의 등교를 책임진다. 먼저 그는 인생 처음으로 아침상 차리기에 도전했다. 아빠의 손맛이 듬뿍 들어간 주먹밥을 마주한 아이들은 얼굴만 한 크기에 당황했다고. 과연 한 입 먹고 난 뒤 그 맛에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해진다.

이어 김태균은 아이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길을 나섰다. 이 특별한 등굣길에 효린이와 하린이는 극과 극으로 다른 반응을 보였다는데. 특히 극도로 신이 난 하린이는 아빠에게 주절주절 자신의 속 이야기를 꺼내 놓았다. 그중 하린이는 유치원의 좋아하는 친구 이야기로 아빠의 귀를 쫑긋 세우게 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상승시킨다.

또한 김태균은 아이들이 학교, 유치원을 마친 뒤 함께 동네 한 바퀴를 돌며 시간을 보냈다. 아빠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오락기부터, 아이들이 좋아하는 인형 뽑기까지. 함께해서 더욱 즐거운 추억들을 쌓아가는 가운데, 이들은 길거리 야구 배팅장에도 들렀다.

이곳에서 김태균은 은퇴 후 15개월 만에 처음으로 배트를 잡았다. 20년간 동고동락한 야구 배트이지만, 그만큼 은퇴를 한 이후에는 쳐다보기도 싫었던 것. 이에 오랜만에 배트를 잡은 김태균이 녹슬지 않은 타격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