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대 안가는 여자는 4분의3 권리만” 함익병 내정 2시간만에 보류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씨 - 서울신문DB


국민의힘이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내정한 의사 함익병씨에 대한 임명을 발표 2시간여 만에 전격 보류했다.

“독재가 왜 잘못된 것인가”, “여자는 4분의 3만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 등 과거 발언이 문제가 됐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5일 오후 3시쯤 함익병씨가 포함된 선대위 추가 인선을 발표했다.

피부과 전문의인 함익병씨는 각종 강연은 물론 2014년 SBS TV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자기야’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다.

그러나 함익병씨 인선이 알려진 뒤 곧바로 논란이 됐다.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한 여러 발언 때문이다.

함씨, 문제 발언으로 방송 하차…2017년 대선 때도 인선 취소

그는 2014년 월간조선 3월 인터뷰에서 “여자는 국방의 의무를 지지 않으니 4분의 3만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 의무(군대) 없이 권리만 누리려 한다면 도둑놈 심보다. 단 자식을 2명 낳은 여자는 예외로 할 수 있다”라거나 “독재가 왜 잘못된 것인가, 더 잘 살 수 있으면 왕정도 상관없다. (대한민국 발전에) 박정희의 독재가 큰 역할을 했다”라고 말해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또 “세금을 내기 전에 투표권을 가지면 안 된다. 납세와 국방 등 4대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투표권을 행사하는 건 말이 안 된다”라고도 했다.

함익병씨는 2014년 문제의 인터뷰 이후 당시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이같은 함익병씨의 발언을 놓고 제1야당의 대선 선대위 주요 보직을 맡을 인사가 민주주의에 대한 기본 인식이 부족한 데다, 여성 차별 발언으로 반헌법적 인식을 드러냈다는 지적이 여당을 중심으로 제기됐다.

함익병씨는 2017년 대선에서도 당시 문재인 대선후보 선대위의 통합정부추진위원회 자문위원단에 포함됐다가 같은 논란으로 인선 30여분 만에 취소된 바 있다.

민주당 “헌법정신 부정”…진중권 “누구 아이디어냐”

민주당 조승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독재자 전두환 씨가 ‘정치 잘했다’고 말한 윤석열 후보의 정치관에 꼭 어울리는 독재 찬양가를 영입했다”면서 “‘좋은 독재’라는 환상에 빠진 망상가로, 윤 후보와 똑같은 통치관을 갖고 있다. 하지만 국민은 통치의 대상이 아니라 주권자”라고 지적했다.

조 수석대변인은 함씨의 여성 관련 발언을 거론하면서 “이런 분을 공동선대위원장에 앉히고 2030 여성 유권자에게는 미래를 약속하는 윤 후보의 이중성에 할 말을 잃을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신현영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손에 ‘왕(王)’자를 쓰고 다녔던 윤석열 후보는 여성 투표권을 제한하자는 함익병씨의 전 근대적인 주장이 마음에 들었던 모양”이라며 “윤 후보는 함씨 영입을 ‘보류’가 아니라 즉각 사퇴시키고, 2030 여성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같은 당 이탄희 의원도 SNS에서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분을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하려 한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도대체 어떤 나라를 만들 준비를 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SNS에 함익병씨가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내정됐다는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건 누구 아이디어인가. 이분 사고 칠 것이다. 개념들이 없다”고 썼다.

국민의힘 “본인 해명과 국민의 납득 전까지 의결 보류”

국민의힘 지지층 내부에서도 비판 여론이 적지 않게 나오자 결국 국민의힘은 인선 발표 2시간 여만인 오후 5시 30분쯤 “함 위원장 내정에 대해서는 본인의 발언에 대한 충분한 설명과 이에 대한 국민의 납득이 있기 전까지 의결이 보류될 것임을 알려드린다”는 공지를 냈다.

윤 후보 역시 기자들과 만나 “과거 발언은 챙겨보지 못했다.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본인이 설명해야 한다. 아직 임명한 건 아니다”고 말했다.

함익병씨 임명은 사실상 철회될 것이란 게 국민의힘 내부의 시선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