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전파력 높은 이유는…“감기 바이러스와 혼종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높은 전파력은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에서 유전자 일부를 가져온 혼종이기 때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유전자 분석업체 엔퍼런스 연구진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결과 흔히 감기를 유발하는 ‘HCoV-229E’ 바이러스(코로나 바이러스의 일종)의 일부 유전자 조각이 확인됐다고 예비 논문을 통해 밝혔다. 이 유전자는 다른 코로나19 변이에선 확인된 적이 없다. 연구진은 “이 때문에 오미크론 변이는 인간 숙주에 더 잘 적응해 일부 면역체계를 우회할 수 있게 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는 오미크론 변이가 인체에서 효과적으로 살아 남고 전파되는 이유를 설명해준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연구가 더 필요하지만,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높아지면서 심각한 증상을 초래하는 특성을 잃는 게 보통”이라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HCoV-229E에 동시 감염된 숙주 몸 속에서 두 바이러스가 일부 유전자를 교환하면서 오미크론 변이가 생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두 바이러스가 공유하는 유전자 조각은 인체면역 결핍 바이러스(HIV)도 갖고 있다. 이번 연구는 아직 동료심사를 거치지 않은, 저널 게재 전 논문이다.

오미크론 변이를 공동 발견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바이러스학자 볼프강 프라이저 교수는 4일 “오미크론 변이 초기 형태는 알파와 베타 변이가 나타나기 전에 이미 별개 바이러스로 갈라져 나왔고, 이후 여러 달에 걸쳐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독일 dpa통신에 말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는 4일까지 세계 44개국에서 감염 사례가 발견됐다. 이 변이가 확산 중인 남아공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는 4일 1만6366명이다. 남공이 이 변이 출현을 처음 보고한 지난달 24일(1275명)보다 12.8배로 증가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