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1박 2일' 2대 깍두기 김종민, 연정훈-라비 팀 배신에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박 2일' 2대 깍두기로 선정된 김종민이 철썩같이 믿었던 연정훈, 라비에게 배신 당해 분노를 터뜨렸다.

5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에서 연정훈, 문세윤, 김종민, 라비, 딘딘은 담양에서 레이스를 이어갔다. 영어 퀴즈 레이스를 마친 뒤 점심 식사 장소로 이동했는데, 이날 점심 식사 메뉴는 오리 전골이었다. 앞선 레이스에서 승리를 한 라비, 딘딘 팀만 오리 전골을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1박 2일' 제작진은 진 팀에게도 식사를 넣어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패자 팀에게 주어진 식사는 밥과 깍두기 뿐이었고, 결국 '도라비' 라비의 출제 아래, 영어 퀴즈 게임을 많이 맞히는 사람이 오리 전골을 얻어먹을 수 있도록 했다.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가운데 빠르게 정답을 맞힌 사람은 문세윤. 문세윤은 오리 전골을 얻어 먹었고, 볶음밥을 위해 건져낼 미나리를 두고 연정훈과 김종민이 다시 한 번 퀴즈 게임을 했다. 하지만 라비의 힌트에 유학파 연정훈은 몹시 혼란을 느꼈고, 그럼에도 정답을 맞히며 전골을 맛볼 수 있게 됐다.

식사를 마친 '1박 2일' 멤버들은 베이스캠프로 이동했고, 제작진은 저녁 복불복에 앞서 저녁 메뉴를 공개했다. 메뉴는 바로 담양 떡갈비 정식으로, 잡채와 두부김치, 도토리묵, 죽통밥 등 한 상 차림이 준비돼 있었다.

'1박 2일' 멤버들은 본격적인 저녁 복불복에 앞서 제2대 깍두기와 팀 정하기에 나섰다. 팀 정하기는 사다리 타기로 결정됐다. 사다리 아래쪽에 세 가지 색이 랜덤 배치돼 있고, 같은 색이 나온 사람끼리 한 팀이고 홀로 다른 색이면 깍두기였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다리 타기로 결정된 제2대 깍두기는 김종민이었다. 또 문세윤과 딘딘이 한 팀, 라비와 연정훈이 한 팀이 됐다. 깍두기 김종민의 1지망 팀은 연정훈, 라비 팀이었다. 김종민은 "이 팀이 피지컬이 좋다"고 했지만, 딘딘은 "정훈이 형이 예전같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다만 저녁 복불복은 깍두기가 다른 팀과 함께 게임을 하는 것이 아니라, 깍두기는 두 팀 모두의 게임에 함께 참여해 저녁 복불복의 승패를 좌우할 수 있었다.

이에 앞서 두 팀은 깍두기에게 양보할 메뉴를 먼저 선정했고, 어떤 팀이 메뉴를 선정했는지 모른 채로 김종민에게 결정됐다. 연정훈, 라비 팀은 깍두기 하나, 문세윤과 딘딘 팀은 깍두기에 김을 더해 메뉴를 꾸렸다. 이를 확인한 김종민은 분노했다. 특히 김과 깍두기를 준 사람을 연정훈으로 착각하고, 딘딘에게 분노를 표해 웃음을 안겼다.

곧이어 저녁 복불복이 이뤄졌다. 오랜만에 등장한 거대한 스케일의 농구 세트장에 멤버들은 술렁였고, 저녁 밥상을 건 복불복에 전력으로 임해 눈길을 끌었다.

저녁 복불복 결과 연정훈, 라비 팀이 승리했다. 김을 준 사람이 연정훈, 라비라고 철썩같이 믿고 있던 김종민은 "김이 없으면 진짜 엎을 것"이라고 했는데, 진짜 김이 없자 분노를 터뜨렸다. 연정훈은 그런 김종민에게 "너에게 배운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연정훈과 라비는 맛있게 떡갈비를 맛봤고, 문세윤과 김종민, 딘딘은 잡채를 걸고 노래 이어부르기 게임에 나섰다. 잡채에 대한 집착을 보였던 김종민은 노래 이어부르기에 강한 모습을 보였고, 결국 게임에서 승리해 잡채를 원샷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KBS 2TV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