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기의 공수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수처의 주요 수사 대상은 국회의원이나 판검사, 고위 경찰 같은 법을 잘 아는 사람들입니다.

법 전문가인 수사 대상자들이 수사상의 조그만 틈이라도 가만히 둘리 없겠죠 상대가 만만치 않은데 더 세밀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는 건 상식일 것입니다.

공수처가 그동안 고발사주 의혹의 손준성 검사에게 청구한 체포영장과 2번의 구속영장은 모두 기각됐습니다.

이 사건의 주임검사는 자신들은 아마추어인데 법을 잘 아는 수사대상자들이 방해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능력 부족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