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런닝맨’ 송지효 “내가 좋아? 윤은혜가 좋아?” 도발→김종국 ‘당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배우 송지효가 가수 김종국에게 돌직구 멘트를 던졌다.

5일 방송된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12월 8일 양세찬의 생일을 맞아 그가 5년 전 ‘런닝맨’에 합류했을 때부터 적응과 활약을 도와준 ‘예능 부모’를 찾는 효도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앞담화’를 할 때마다 점수를 얻는 게임이 진행됐다. 김종국이 헤드폰을 쓰자 유재석은 과거 김종국과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배우 윤은혜를 언급하기 시작했다.

유재석은 “은혜에게 문자가 왔다”며 “전화를 할까 말까 고민을 하다가 통화를 했다”고 말해 이목이 쏠렸다.

이에 멤버들은 김종국이 듣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말을 걸었다. 특히 송지효는 “내가 좋아 윤은혜가 좋아”라고 돌직구를 날려 폭소케 했다. 초반부터 멤버들의 앞담화를 모두 듣고 있던 김종국은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김종국은 결국 유재석을 향해 “방송에서 그런 이야기 좀 하지 말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은혜 번호 지우겠다. 반가운 마음에 반갑다는 이야기를 한 거다. 은혜에게 미안하다고 했더니 괜찮다고 했다”고 전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런닝맨’ 방송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