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틀간 90회 ‘흔들’…日남해 주변 지진에 전문가 “주의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틀간 90회 ‘흔들’…日남해 주변 지진에 전문가 “주의 필요”(사진=일본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남부 규슈와 오키나와 사이에 있는 가고시마현 도카라 열도의 아쿠세키 섬 주변에서 지진이 이틀 동안 90차례가 넘게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오전 11시 14분쯤 아쿠세키 섬 주변에서 진원 깊이가 20㎞인 규모 4.8(추정치)의 지진이 일어났다.
서울신문

일본 남부 규슈와 오키나와 사이에 있는 가고시마현 도카라 열도의 아쿠세키 섬 주변에서 지진이 이틀 동안 90차례가 넘게 발생했다.(사진=일본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오후 1시부터 5일 오후 1시 사이 24시간 동안 이 섬 주변에서 관측된 유감 지진은 90차례를 넘었다. 그중 진도 3 이상의 지진은 9회나 됐다. 유감 지진은 사람이 흔들림을 뚜렷하게 느낄 수 있는 수준의 지진을 말한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인해 해일이 일어날 가능성은 없다고 전했다.

면적 7.42㎢인 아쿠세키 섬에는 약 60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공항이 없어 배로만 접근할 수 있다.

공영방송 NHK는 이 섬 주변에서 지난 4일부터 해저 지진이 잇따르면서, 수시로 지진 소식을 전하고 있다. 규모 1~4의 지진은 4일 49회, 5일에도 오전 11시 반까지 42회 관측돼 91회가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기상청은 도카라 열도 근해에서 앞으로 며칠동안 강한 흔들림을 동반한 지진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대비를 당부했다.

현지 지진 활동에 정통한 가고시대의 나카타니 유키히로 특임조교수는 4일부터 계속된 도카라 열도 근해를 진원으로 하는 지진에 대해 “종종 지진 활동이 활발해지는 영역”이라고 밝히면서 당분간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2000년 10월, 아쿠세키 섬에서는 규모 5.9 지진이 발생해 건물 벽이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올해 들어서는 4월 9일부터 30일 사이 265회의 유감 지진이 관측됐다.

아쿠세키 섬이 있는 도카라 열도는 주기적으로 활발한 지진 활동이 일어나는 지역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