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기자회견] 홍명보의 자부심, "우리는 최고의 퍼포먼스 보여준 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울산] 오종헌 기자 =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감한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이 올해를 돌아봤다.

울산 현대는 5일 오후 3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8라운드(최종전)에서 대구FC에 2-0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승리에도 불구하고 울산은 리그 2위(승점74)에 그치며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결국 울산이 원했던 역전 드라마는 일어나지 않았다. 전북 현대가 제주 유나이티드를 2-0으로 제압하면서 우승을 확정지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울산은 경기 내내 포기하지 않았다. 그리고 이른 시간에 득점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전반 19분 원두재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받은 설영우가 침착하게 골망을 갈랐다.

기세를 끌어올린 울산은 전반 종료 직전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추가시간 3분 설영우의 크로스를 오세훈이 정확한 헤더로 마무리했다. 2점 차 리드를 잡은 울산은 후반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고 결국 승리를 거뒀다.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홈 팬들 앞에서 치른 최종전에서 승점 3점을 챙겼다.

홍명보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이제 마무리가 됐다. 올해도 우승 타이틀을 가져오지 못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울산의 방식은 예년과 달랐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시즌 내내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준 팀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에 대한 자부심을 느낀다. 역전 우승은 이뤄내지 못했지만 마지막 경기 홈 팬들 앞에서 승리한 점에 대해서는 만족한다. 이제 내년을 위한 계획을 세우겠다"고 총평했다.

올 시즌을 돌아보면서 홍명보 감독이 가장 어려웠던 점은 무엇일까. 홍명보 감독은 부임 초기부터 짧은 전지훈련, A매치 기간 대표팀 최다 차출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이와 관련해 홍명보 감독은 "시작 단계가 제일 어려웠다. 기존 선수들 중에서 떠나려고 하던 선수들도 있었다. 이런 선수들을 모두 한 마음으로 모은다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 물론 A매치 기간 선수들 차출 등의 어려움도 있었다.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선수들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이야기했고 소통도 많이 했다. 외부적으로 비춰지는 부분, 경기 결과를 떠나서 내부적으로 탄탄해진 것 같다.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하는 부분이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어 "우리가 부족했다. 울산이 지난 시즌 모든 것들이 전북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하지만 저는 그렇게 하지 않으려고 신경 썼다. 어려움이 찾아올 수 있는 고비도 잘 넘겼다. 하지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과 FA컵 등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어려움이 있었다. 마지막에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상황이 나왔는데 그 전부터 잘했다면 그럴 필요가 없었을 것 같다. 더 잘했어야 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장 많이 나온 주제는 울산의 팬들이었다. 먼저 홍명보 감독은 팬들이 경기 종료 직전 기립 박수를 보내준 것에 대한 벅찬 마음을 전했다. 홍명보 감독은 "뭉클하면서도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 일단 경기 중에는 승리하는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드리는 것이 그 당시 상황에서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모든 팀은 팬들이 없으면 의미가 없다. 코로나19 상황으로 관중이 제한됐던 부분이 울산 축구에서 참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 경기 많은 팬들을 모시고 좋은 경기를 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하지만 울산은 올 시즌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휩쓴 팀이다. 특히 다큐멘터리 '푸른 파도'에서 팬들을 위해 라커룸을 공개하기도 했다. 홍명보 감독은 이런 부분에 대해서 전혀 개의치 않았다. 오히려 팬들을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홍명보 감독은 "처음 부임하면서 '푸른파도' 다큐멘터리에 대한 얘기를 들었다. 예전부터 팬들이 정말 궁금해 하는 부분에 대해 어떻게 충족을 시켜줄 수 있을지 생각했다. 그래서 대표팀 시절에도 항상 라커룸을 공개한 적이 있다. 현역 시절 미국에서 뛸 때 개방적이 라커룸에 대한 문화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 그 이후 팬들을 위해 할 수 있는 것들을 다했다. 팬 여러분들이 라커룸 안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알게된다면 선수들을 더더욱 사랑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결정했다"고 답했다.

올 시즌 처음으로 K리그의 사령탑을 맡았던 홍명보 감독은 한 해를 돌아보면서 '실패'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하지만 부정적인 의미만을 담고 있지 않았다. 홍명보 감독은 "울산 팬들이 원했던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실패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 하지만 예전과는 다른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실패는 절대 하면 안되는 것이라고 생각했던 적이 있다. 그러나 이제는 도전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음 시즌 더 좋은 팀이 되어서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경기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설영우에 대한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홍명보 감독은 "올 시즌 성장세를 보면 설영우가 가장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 경기 운영 능력, 멀티 능력 등 모든 면에서 성장했다. 앞으로 더 뛰어난 선수가 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찬사를 건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