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남기 子 '서울대병원 특혜 입원' 논란…부총리·병원장 경찰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직권남용·업무방해 등 혐의로 경찰 고발

시민단체 "어처구니없는 행위…일벌백계해야"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아들이 서울대병원의 특혜를 받고 입원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시민단체가 홍 부총리와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데일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홍 부총리와 김 원장을 직권남용·업무방해·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고 5일 밝혔다.

대책위는 “홍 부총리는 고위공직자로서 코로나19 극복에 솔선수범, 규칙을 준수해야 함에도 이를 어겼다”며 “국민으로부터 분노와 더불어 공분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체는 “이는 직권남용, 업무방해로 의료체계마저 흔든 공정하지 못한 편법이며, 정부의 공정과 원칙이 무너지고 코로나19로 힘든 국민 정서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다분히 있는 어처구니 없는 행위”라며 “일벌백계의 엄벌에 처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홍 부총리 아들은 지난 11월 24일 오전 허벅지 통증으로 서울대병원 응급실을 찾았지만 ‘코로나19로 위급하지 않은 일반 환자는 입원 진료를 하지 않는 상황’이라는 병원 측의 결과를 받았다. 그러나 홍 부총리 아들은 2시간 뒤 1인실 특실에 입원해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과정에서 홍 부총리가 김 원장과 전화 통화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홍 부총리 아들은 서울대병원 1인 특실에서 2박 3일간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일자 홍 부총리 측은 “당일 증상에 대한 걱정이 커 평소 친한 김연수 원장에게 전화한 바 있다”며 “병실사용료가 높아 남아 있던 특실에 입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 입원 병동은 코로나19 환자 입원과는 전혀 관련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