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반전은 없었다' 전북, K리그 최초 5연패 위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전북 한교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한교원. 연합뉴스올해도 반전은 없었다. K리그1 우승 시나리오는 이번에도 전북 현대가 주인공이었다.

전북은 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최종 38라운드 홈 경기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2대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전북은 22승10무6패 승점 76점 K리그1 우승을 차지했다. 울산 현대는 최종전 승리와 함께 역전 우승을 꿈꿨지만, 3년 연속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전북의 K리그 최초 5연패이자, 통산 9번째 K리그 우승이다.

2년 전과 상황이 정반대였다.

당시 울산은 비기기만 해도 우승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종전에서 강원FC에 패하면서 전북이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에는 전북이 비기기만 해도 우승하는 상황. 울산은 대구를 잡으면서 마지막까지 희망을 놓지 않았지만, 전북은 2년 전 울산과 달리 최종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전북은 올해 제주와 세 차례 만나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3경기 모두 무승부. 게다가 제주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을 위해 3위가 절실했다. 만만치 않은 경기였다.

전북 김상식 감독도 "제주전에서 올해 3무를 했다. 제주가 전술적으로 준비를 잘하고 나오는 팀이라 조금 까다롭다"면서 "후반 안현범과 정우재의 적극적인 오버래핑에 실점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 유난히 제주전에서 실수하는 장면이 많았다. 중요한 경기니까 선수들이 경기 운영을 잘할 거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방적인 공격을 펼쳤지만, 제주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전반 26분 구스타보의 침투 패스를 받은 한교원이 골키퍼까지 제쳤지만, 마무리에 실패했다. 전반 29분 쿠니모토의 프리킥에 이은 구자룡에 헤더, 전반 36분 한교원의 크로스에 이은 구스타보의 슈팅 모두 골키퍼 품에 안겼다.

후반 기다렸던 골이 터졌다. 후반 9분 한교원이 제주 골문을 열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공이 뒤로 흘렀고, 최철순이 헤더로 보낸 공이 골키퍼 앞으로 향했다. 하지만 제주 골키퍼 이창근이 공을 더듬었고, 한교원이 밀어넣었다.

3위를 노리는 제주도 다급해졌다.

제주 남기일 감독은 교체 카드로 활로를 찾았다. 득점왕 주민규를 빼는 강수를 뒀다. 후반 20분 주민규와 제르소 대신 이정문과 자와다를 투입했고, 포백으로 전술도 바꿨다. 좌우 측면 정우재와 안현범을 전진 배치했다.

위협적이었다. 이정문의 높이를 활용해 공격을 풀었다. 후반 24분 김영욱의 크로스에 이은 정우재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었고, 후반 27분 자와다의 슈팅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하지만 전북은 역습 한 방으로 축포를 쐈다.

후반 28분 제주 공격을 끊은 뒤 쿠니모토가 침투 패스를 날렸다. 송민규가 수비 라인을 완전히 무너뜨린 뒤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만들었고, 오른발로 골을 터뜨렸다.

우승이 눈앞으로 다가온 상황. 전북은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33분 한교원과 이승기를 빼고 바로우와 김보경을 투입해 계속 제주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44분에는 일류첸코와 문선민까지 그라운드에 세웠다. 구스타보가 수비라인까지 내려오는 우승 축하쇼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