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재] 인터풋볼 'K-현장메모'

[K-현장메모] '직관 승률 100%' 이동국, '승요'와 함께 이룬 전북의 5연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전주] 정지훈 기자= 직관 승률 100%다. 전북에 우승 DNA를 심어준 이동국이 은퇴해서도 전북에게 우승 기운을 불어넣으며 전북의 5연패를 지켜봤다.

전북 현대는 5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최종전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승점 76점이 되며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했고, 역사적인 K리그 5연패를 달성했다.

한 마디로 위대한 왕조다. 2009년 K리그1 첫 우승을 시작으로 2011년, 2014년, 2015년 우승을 차지했고,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사상 첫 K리그1 4연패를 달성했다. 그리고 2021년까지 우승을 차지하며 K리그 5연패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사실 전북이 시작부터 명문 구단은 아니었다. 1994년 12월 12일 창단된 전북은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만 하더라도 지금의 위치는 아니었다. 2000년 전북 현대 모터스라는 이름으로 바꾸고, 최강희 감독이 부임하면서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고, 이동국, 김상식, 조재진 등 스타들을 영입하면서 전력을 강화했다. 결과적으로 2006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모든 것이 달라지기 시작했고, 모기업의 과감한 투자와 함께 흥행과 성적을 모두 잡으면서 K리그 최강 클럽으로 우뚝 섰다.

특히 전북의 레전드 이동국의 공이 컸다. 전북의 역사에서 이동국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고 지난 시즌 K리그 4연패를 달성하고, 현역에서 은퇴했다. 이후 이동국은 방송 활동과 지도자 수업을 병행하며 언젠가는 전북으로 돌아오겠다는 의기가 강하다.

라이언킹에 이은 또 하나의 별명이 생겼다. 바로 승리 요정이다. 이동국은 3월 초 강원전(2-1 승), 11월 초 울산전(3-2 승)에 직접 전주성을 방문했고, 모두 승리했다. 이날도 직접 경기장을 찾아 전북을 응원했고, 이동국의 우승 기운이 전달되며 K리그 5연패 달성을 함께 했다.

이에 대해 김상식 감독은 "동국이가 라커룸에 잠시 들렸다. 승리의 요정이 왔으니 자신감을 가지라고 이야기를 했다. 긴장하지 말고 경기를 하라고 후배들을 격려했다. 밖에서 응원해주고 있어서 고맙게 생각한다"며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전북의 역사적인 5연패와 통산 9회 우승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이동국. 전북의 진정한 레전드가 전주성에 우승 기운을 불어넣으며 5연패를 함께 했다.

사진=전북 현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