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믿을 건 부동산?… 대중부유층 “근로 가치 줄었다… 공격 투자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노동의 가치가 줄었다고 답한 응답자가 그렇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보다 두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주식 등 투자자산 가격 상승에 비해 근로소득 증가가 적다고 느끼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신문

우리금융지주 금융연구소가 5일 발간한 ‘2021년 자산관리 고객 분석 보고서: 팬데믹 시대의 대중부유층(mass affluent)’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 대비 근로활동의 가치가 낮아졌다는 응답이 28.7%로, 높아졌다는 의견(15.5%)보다 두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지난 9∼10월 가구 소득 상위 10∼30%(세전 7000만∼1억 2000만원)에 해당하는 개인을 대중부유층으로 정의하고 전국 4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했다.

근로활동 가치가 낮아졌다고 인식하는 이유로는 ‘자산가격의 상승에 비해 근로소득 증가가 적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46.1%로 가장 많았다. ‘물가상승에 비해 근로소득은 오르지 않아서’가 33.4%로 뒤를 이었다.

실제로 대중부유층의 보유 자산 중 부동산 평가액은 평균 7억 5042만원으로 전년 대비 1억 4143만원, 주식 평가액은 3367만원으로 1097만원 각각 상승했다. 반면 금융자산은 1억 2077만원으로 외려 516만원 감소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중 보유한 부동산의 규모가 커졌다는 응답자는 37.8%로 줄었다는 응답자 비중 6.8%를 크게 웃돌았다. 주식 보유가 증가했다는 응답자의 비중은 29.0%로 감소했다는 응답(13.9%)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대중부유층의 총자산은 9억 1374만원으로 전년(7억 6473만원) 대비 1억 4901만원(19.5%) 증가했다. 총자산 중 부동산의 비중은 78.7%로 전년 대비 2.1%포인트 높아져 부동산 쏠림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격적인 투자성향을 드러낸 응답자도 늘었다. 고위험·고수익 투자를 추구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지난해보다 9.9%포인트 늘어난 43.6%였으며, 안전을 추구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7.8%포인트 줄어든 33.4%였다.

보고서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근로활동의 가치가 낮아졌다고 생각하는 대중부유층이 많았다”면서 특히 “이러한 인식 변화는 소득 수준이나 부동산 자산이 감소한 경우 더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