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면 쓴 인플루언서' 해커, 프로당구 PBA 재도전...또 돌풍 일으킬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프로당구 PBA에 도전하는 ‘당구 인플루언서’ 해커. 사진=P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가면 사나이’의 프로당구 PBA투어 도전은 계속 된다.

‘당구 인플루언서’ 해커가 2021~22시즌 PBA 투어 4차전인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해커는 오는 8일 밤 11시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리는 대회 128강서 이교석을 상대로 64강 진출에 도전한다.

해커는 이번 시즌 개막전부터 ‘당구 인플루언서’ 자격으로 스폰서 와일드카드를 얻어 대회에 출전했다. 이번이 네 번째 대회 참가다. ‘가이 포크스’ 가면을 쓰고 당구를 치는 모습으로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다.

개막전에선 프로의 벽을 실감하고 첫 판서 탈락했다. 하지만 두 번째 대회에서는 ‘세계 최강’ 프레드릭 쿠드롱(웰컴저축은행)을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4강까지 올랐다. 3차 대회에서는 ‘스페인 신성’ 카를로스 앙기타에 128강 첫 경기서 무너졌다.

해커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개막전과 3차투어에서 첫 판 탈락했고, 2차전에서 4강에 올랐다”며 “이번 대회에서는 잘 할 차례”라는 참가 소감을 전했다. 이어 “거듭 대회에 참가하면서 조금씩 부담은 줄고 있지만 언제나 PBA투어는 손에 땀을 쥘 만큼 긴장되는 무대다”며 “이번 대회 첫 경기를 이기자는 목표로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해커가 첫 판에서 상대하는 이교석은 3쿠션에 입문한 지 불과 7년밖에 되지 않은 ‘당구 늦깎이생’이다. 늦게 시작한 만큼 더욱 간절한 연습으로 비교적 빠른 시간에 프로무대 성과를 냈다.

첫 시즌에는 8강 진출(3차전·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이라는 최고성적도 썼다. 시즌 최종 성적은 36위로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두 번째 시즌 직전 어깨 부상을 당해 시즌 최종 순위 98위까지 추락했다. 결국 강등 직전서 큐스쿨(승강제) 최종 20위로 1부투어에 살아남았다.

꾸준한 재활을 통해 부상은 크게 호전됐다. 이제 떨어진 자신감을 회복할 차례다. 이교석은 “부상 후에 계속 성적이 좋지 않아서 자신감을 많이 잃었다”며 “해커 선수가 워낙 실력 좋은 선수로 유명하지만 나도 물러설 생각이 없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는 선수는 64강서 이창보(49위)-이홍기(69위) 승자와 64강서 만난다.

한편, 7일 여자부(LPBA) PQ 64강전으로 시작되는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은’ 8일 오후3시 개막식을 갖고 3시30분부터 개막전으로 본격적인 대회에 돌입한다. 결승전은 14일 밤 9시30분(LPBA 13일 밤9시 30분)에 치러진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