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준표 형님이 '좋은 친구'라고 과찬"한 안철수, 청년내각 출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5일 오후 청주의 한 카페에서 '선을 넘다 DMZ 북콘서트'를 열어 이 지역 대학생 등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5일 오후 청주의 한 카페에서 '선을 넘다 DMZ 북콘서트'를 열어 이 지역 대학생 등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5일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만든 청년 정치 플랫폼에 "청년의 마음에 공감하고 싶다"고 글을 올리며 재차 청년 표심에 호소했다. 안 후보는 이날 청년 공약을 구체화할 '청년내각'도 출범시켰다.

안 후보는 이날 '청년의꿈' 정치·칼럼 게시판에 '찰스형'이라는 이름으로 글을 올려 "제가 '청년의꿈'을 찾은 이유는 진실되게 청년의 마음에 공감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저도 먼저 청년들의 마음을 함께 들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안 후보는 지난 2일 청년의꿈 게시판에 "왜 청년들은 홍준표 의원님을 좋아하고 열광할까요"라며 "한 수 배우고 싶다"는 질문을 올렸고 홍 의원은 "거짓말 안 하고 진심으로 대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안 후보는 이날도 "'준표형'님께서 저를 'The good friend'(좋은 친구)라고 과찬해 주셨으니 저 역시 여러분의 '좋은 친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청년의꿈'과 계속 소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달 안 후보를 비판하는 글에 "좋은 사람"이라며 안 후보를 두둔한 바 있다.

양강 후보가 공히 의혹에 휩싸여 있는 이번 대선을 '비리 대선'이라 폄훼하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거리를 두고 있는 홍 의원은, 평소에도 주위에 안 후보에 대해 "대통령을 하면 잘 할 사람", "부정이나 비리가 없지 않냐"고 좋게 평가했다고 한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카페에서 '안철수와 함께하는 청년내각'도 출범시켰다. 공정교육부, 선진국방부, 안심주거부, 미래일자리부, 지속가능복지부로 구성된 청년내각은 국무회의에서 안 후보와 토론을 하며 준모병제와 대입수시폐지 등의 공약을 검증하고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