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친한 사람과 여행, 착각 아닌 착각"..김구라, 배우 출연 예능에 쓴소리(구라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구라철' 유튜브



[헤럴드POP=조은미 기자]김구라가 방송계에 한마디를 보탰다.

지난 3일 김구라의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연말 폭격기 김구라의 재림 (배우,PD 귀열어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김구라는 3사 연예대상 전망을 내다봤다. 그는 "방송국 얘기를 해볼까 한다"라면서 KBS에 관해서 먼저 입을 열었다.

그는 "KBS가 사실은 MBC나 SBS처럼 지르지를 못한다. 그러다 보니 신인에게 기회를 많이 준다. 저도 KBS의 수혜를 많이 얻었다"라며 지난 프로그램들을 회상했다. 더해 "예전에 프로그램을 많이 하고 그럴 때 `1박 2일`에서 제안이 들어왔다. 고정멤버를 하자고"라고 밝혔다.

김구라는 "그때가 `1박 2일` 세팅되고 그럴 때다. 이우정 작가가 찾아와서 그렇게 하자고 했는데 내가 그때 MBC 쪽과 100회 계약했었다. 지금 봤을 때는 바보 같은 선택이었는데, MBC 선택이 저로서는 합리적이었다"라며 "일단 출연료가 좀 셌다. 그 당시에 게스트로 돌면서 100~150만 원 받을 때 MBC에서 저의 가치를 인정해줘서 꽤 많은 돈을 줘서 선급을 받았다"라면서 100회 선급을 받았었다고 했다.

"당시에 선택했을 때 거기 가면 어쨌든 강호동 씨 밑에서 프로그램 내에서 위치로 봤을 때 밑에 있는 건데, 거기서 내가 그렇게 하는 것 보다는 MBC 쪽에서는 그때 김제동, 나 이렇게 해서 투톱까지는 아니지만 프로그램 내에서 위상이 조금 나은 상황이었다. 시청률도 그 당시에 `1박 2일`이 그렇게 확 올라올 때는 아니었다"라고 선택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MBC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김구라는 MBC는 공영인 듯 공영 아닌 공영 방송국이라며 "정권이 바뀌면 방문진이나 이사들이 바뀌니까 정권의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라고 했다. 그는 이런 세력을 견디며 형성된 조직내 분위기가 있다며 "MBC 조직원들이 그런 얘기를 한다. `조직원들이 주인이다`라고. 그래서 사원들의 그런 게 세다. 그래서 MBC PD 개성이 강하다"라고 본인이 MBC에 캐스팅될 수 있던 이유를 생각했다.

그뿐만 아니라 방송가 분위기에 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다. 김구라는 "우리가 배우분들을 예능에서 이제 많이 모시다"라면서 "배우 분들도 예능에 생각이 많이 바뀌기도 했고, 어떤 분들은 예능을 만나서 필모를 풍부하게 해주기도 하고"라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런데 배우의 이름값에 비해 프로그램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라고 안타까워했다.

김구라는 "배우분들에게 나름 한 마디 드린다면, 우리가 그런 제안을 한다. 어려운 분들을 모시니까 출연료를 맞추면서 `뭘 하고 싶으세요?`라고 묻는다. 그런데 하고 싶은 것만 할 수는 없기는 하다. 그런데 배우분들이 착각 아닌 착각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내가 하고 싶은 걸 하면 시청자들이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좋은 예도 있지만, 배우분들이 좋아하는 게 대개 김병만처럼 뭘 하고 싶다 이런 분들이 거의 없다. `그냥 뭐 이렇게 식당 같은 거 하고 싶어요`라고 하는데 그건 이미 `윤식당`에 나왔잖아"라고 의견을 꺼냈다.

이어 "`어디 친한 사람들 하고 여행 가고 싶어요`(라고 한다.)"라며 "즐겁지 본인들은. 그런데 여행 프로가 너무 많잖아. 예전에 `꽃누나` 같은 건 배우분들이 예능에 나왔던 게 많이 없는 거고. 지금은 많은 사람이 나왔는데, 그러니까 결국 했는데 좋은 의도와 달리 시청률이 안 나오는 거다"라면서 "보면 어디서 본 것 같고 잔잔하게 가니까 물론 예능이 인위적이고 이런 게 다는 아니지만, 뭔가 웃음 포인트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으니까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경우가 왕왕 있다"라고 부연했다.

더해 방송계 PD들에게 "관성적으로 하는 프로그램을 사실 안 된다. 그래도 카피를 창조적으로 하는 분들은 있다. 두 번째 세 번째까지는 되는데 죄다 그걸 한다. 안 된다"라면서 최근 난무하는 골프 예능을 비판했다.

더해 3사 연예대상을 예상했다. 그는 "MBC는 유재석이 2년 연속 `놀면 뭐 하니?`에 크게 이바지했기 때문에"라면서 "SBS는 `골 때리는 그녀들`도 있고. 그런데 `골때녀`가 대상 받기에는 좀. 좋은 프로그램이지만 갑자기 대상을 받기에는 아직이지 않나"라고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그러면서 "이상민이 SBS에서 개인적인 생각에 조금은 유력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그리곤 "KBS는 오리무중이다"라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