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렬 "친형, 군대서 구타 당해 사망…가해자 처벌 안 받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개그맨 김정렬.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개그맨 김정렬(60) 친형의 안타까운 사망 사건에 대해 털어놨다.

김정렬은 지난 3일 배우 출신 무속인 정호근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 출연했다.

이날 정호근은 김정렬에 "누가 따라다닌다. 굉장히 한이 많다. 남자로 보인다"며 "내 형제나 가족, 조상, 친척 중에 일찍 가시거나. 한 많게 일찍 가신 분이 있나"라고 물었다.

김정렬은 "친형님. 군대 가서 구타로 돌아가셨다. 전 노무현 대통령 때 의문사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친형을) 구타를 해서 돌아가게 하신 분을 찾았다. 그 당시엔 자살이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소시효가 있어서 가족에 사과하는걸로 (끝냈다). 그 사람을 해하거나 국가에 보상을 받으려고 진상 조사를 의뢰한 것은 아니었다. 그 사람이 공식적으로 사과를 해서 받아줬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호근은 "집안에 함께 사는 가족 중에 이런 일이 생기면 안된다. 집안이 쑥대밭이 된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정렬은 1981년 MBC 코미디언 공채 1기로 데뷔했다. '숭그리당당 숭당당' 등의 유행어를 만들어내며 활약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