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모 쉬 싼다” 여자 화장실 문틈으로 얼굴 들이민 남아...부모는 건성으로∼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기사 특정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식당을 찾은 한 누리꾼이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던 중 남자 아이가 화장실 칸막이 틈으로 안을 들여다 봤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식당에서 겪었던 불쾌한 일’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아이 셋을 키우는 주부라고 밝힌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주말 저녁 가족들과 외식하던 중 볼일을 보러 여자 화장실에 들렀다”며 “당시 화장실에는 6~7살로 보이는 남자아이가 혼자 있었다”고 설명했다.

여자 화장실이지만 어린아이였기에 ‘여기서 볼일을 보고 나왔겠거니’라고 여긴 A씨는 문을 잠근 채 볼일을 봤다.

그러던 중 A씨는 “바닥 쪽에서 낄낄 거리는 웃음소리가 들려서 내려다보니 화장실 바닥과 칸막이 문틈 사이로 아까 만났던 남자아이가 얼굴을 막 밀어 넣으면서 ‘이모 쉬 싼다’, ‘쉬 싼다, 낄낄낄’ 이러고 있었다“며 “너무 당황했고 불쾌했지만 나 역시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기에 침착하게 대응했다”고 밝혔다.

A씨는 아이에게 “그렇게 행동하는 건 나쁜 거야. 화장실 바닥도 더러우니 얼른 일어나”라고 타일렀으나 아이는 또다시 바닥에 누워 용변 관찰을 시도했다. A씨는 “(화장실 칸막이) 틈이 넓어서 아이 얼굴이 절반 이상 들어왔다”며 “이쯤 되니 나도 화가 나서 빨리 뒤처리하고 나가서 부모를 만나야겠단 생각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A씨는 “그러던 중 갑자기 아빠라는 사람이 여자화장실로 아이를 찾으러 왔다”며 아이를 데리고 나갔다고 밝혔다.

이후 아이 엄마를 마주친 A씨는 “화장실에서 있었던 자초지종을 설명드리고 ‘앞으로는 아이가 화장실을 갈 때에 부모님께서 동행하셔야겠다’고 정중히 말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이 엄마는 미간을 찌푸린 채 건성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굳이 이런 얘기를 왜 여기서 하냐”고 말한 뒤 아이를 데리고 식당을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A씨는 “아이가 많은 식당이라 별일 아닌 듯 이해하고 넘어갈 문제냐. 어린아이에게 불쾌한 감정을 느끼는 제가 이상한 건지 의견을 듣고 싶다”며 조언을 구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