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느 날' 김수현, "저는 죽이지 않았습니다" 오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김수현과 차승원이 약자에게 포기가 강요되는 현실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을 던졌다.

이데일리

5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4회(사진=쿠팡플레이,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일 자정 공개된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4회에서는 자신의 이야기는 무시하고 자백을 강요하는 분위기 속에서 결국 꿈틀대고 만 김현수(김수현 분)의 반란이 펼쳐지면서 치열한 법정 싸움을 예고했다.

극 중 김현수는 약골(김규백 분)의 자살로 충격을 받아 도주하다가 독방에 갇혔다. 안태희(김신록 분)는 박상범(김홍파 분)을 이용해 김현수를 자극한 뒤 거짓말 탐지기 검사를 진행했다. 신중한(차승원 분)은 김현수의 변호를 빼앗겼음에도 불구하고, 소식을 들은 뒤 전처이자 국과수 직원인 홍정아(김영아 분)에게 부탁해 검사 현장을 찾았다.

하지만 긴급 투입된 박미경(서재희 분)의 보조 변호사 서수진(이설 분)이 질문지를 확인하지 못한 실수를 저질러 유죄를 판정 짓는 질문이 쏟아졌다. 신중한은 서수진을 통해 변호인에게 알리지 않은 거짓말 탐지기 검사 자체가 변호사법 위반이며, 호흡기 질환자는 애초 생리 심리검사 부적합 대상임을 알리며 거짓말 탐지기 검사를 중단시켰다.

공판 당일 서수진에게 김현수의 자백 소식을 들은 신중한은 “전과자 낙인? 그건 절대 안 지워진다. 평생”이라는 묵직한 한마디를 던졌다. 김현수는 마지막에 홍국화(황세온 분)를 죽였냐는 판사의 말에 떨리는 목소리로 “아니요. 저는 죽이지 않았습니다”라는 말과 오열하며 법원 안을 요동치게 했다.

한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5회는 오는 11일 자정, 6회는 오는 12일 자정에 공개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