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케플러, 스태프 코로나19 확진으로 데뷔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케플러의 데뷔가 연기됐다. 웨이크원, 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케플러의 데뷔 일정이 연기됐다. 스태프가 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멤버들과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해 내린 결정이다.

5일 소속사 웨이크원·스윙엔터테인먼트는 케플러의 데뷔가 미뤄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 4일 오전 케플러의 현장 스태프 중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스태프의 감염 의심 증상이 발현한 즉시 아티스트는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멤버들에게 감염 의심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관련 스태프들 또한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상태다.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다.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인원들은 모두 격리된 상태다"라고 밝혔다. 케플러의 활동 일정은 연기됐다. 멤버들과 스태프들의 안전을 위해 내린 결정이었다.

소속사 측은 "케플러의 데뷔를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과 모든 관계자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 활동 재개 일정은 추후 다시 안내드리도록 하겠다. 당사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이 가장 안전한 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의 조치를 다 할 것이며, 당국의 지시와 절차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케플러는 최근 종영한 엠넷 '걸스플래닛999 : 소녀대전'을 통해 선발된 TOP9 멤버들로 구성된 그룹이다. 오는 14일 데뷔할 예정이었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