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일, 사이버수사대 내년 발족…북한 등에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사이버 공격(PG)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최근 급증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 4월 사이버수사대 등 관련 조직을 신설한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찰청은 사이버 분야에 정통한 전국 경찰관 200명을 선발해 사이버 수사대를 만들고 사이버 사건 대응을 전담할 사이버국(局)도 신설한다.

애초 사이버수사대는 내년 가을 이후 발족할 예정이었으나 사이버 공격을 비롯해 수상한 접근 사례가 하루 평균 6천 건을 넘는 상황이 장기간 이어지면서 일정을 앞당겨 대응하기로 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중국, 러시아, 북한 등 국가 수준의 관여가 의심스러운 대규모 공격이 확인되는 등 사이버 공간의 위협이 심각한 수준에 달한 것이 일본 정부가 대응을 서두른 배경이라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올해 9월 마련한 새로운 사이버 보안 전략에서 중국, 러시아, 북한을 사이버 공격 등 위협 요소로 명기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