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기보다 낫다"…'공치리' 손연재, 골프 실력에 이경규도 감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연재, 이경규가 인정한 골프 꿈나무
유현주 프로와 동갑내기 케미 '훈훈'
금메달리스트의 반전 매력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텐아시아

'공치리' 손연재/ 사진=S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듬체조 국가대표 출신 손연재가 골프 꿈나무로 거듭났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편먹고 공치리 시즌2’(이하 ‘공치리2’)에는 손연재와 국가대표 출신 이동국이 출연해 치열한 골프 대결을 펼쳤다.

이날 게스트로는 손연재와 이동국으로 두 금메달리스트의 출격에 다채로운 경기가 예고됐다. 녹화 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손연재는 “아직 골프 꿈나무지만 운동선수의 경험을 다시 떠올려서 강철 멘탈로 극복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공치리’로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 손연재는 근황에 대해 후배를 육성하면서 리듬체조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경규의 원조 체조요정을 향한 견제가 시작됐고 손연재는 “집에 가고 싶다”면서 너스레를 떨어 유쾌함을 발산했다. 또 손연재는 체조선수 유연성이 골프에 도움이 되냐는 프로골퍼 유현주의 물음에 “처음에는 오버스윙이 너무 심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남다른 고충을 밝혔다.

이날 내부의 적은 바로 유현주. 그가 사전에 정해놓은 편 짜기에서 손연재는 이승엽과 같은 편이 됐다. 두 금메달리스트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 효과로 벌어질지 기대감이 모였다. 이후 손연재는 즉석에서 리듬체조를 선보여 우아한 관록을 자랑했다.

가장 먼저 첫 티샷에 나선 손연재는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골프채를 휘두른 손연재는 OB를 냈고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에 동갑내기인 유현주가 손연재를 응원하면서 훈훈한 분위기가 완성됐다. 이승기와 이경규 역시 “손 프로가 몸이 안 풀려서 그렇다”면서 위로를 건넸다.

손연재는 “이왕 온 김에 황금 마커를 갖고 싶다”면서 다시 한번 의욕을 드러냈고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시원한 스윙을 보였다. 이를 본 이경규는 “이승기보다 낫다”면서 박수를 보냈다. 이동국, 이승기의 실수가 이어진 가운데 손연재는 페이스를 빠르게 회복해 뛰어난 페어웨이를 선보였다.

이후 유현주의 미션 ‘안대 쓰고 퍼팅하기’가 공개됐다. 손연재는 안대를 끼기 전 순간적으로 감을 잡았고 운동선수다운 노련함을 보였다.

손연재는 선수 은퇴 후 리듬체조 대중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현재 리프 스튜디오의 CEO로 역임하며 리프 챌린지컵을 개최하는 등 후배 육성에 힘을 쓰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