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년 말까지 고속도로 전기차 충전기 1천여기·수소충전소 43기 구축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토부·도로공사 충전시설 확충 계획

올해 고속도 충전시설 이용자 100만명


한겨레

수소충전소, 국토교통부 제공


내년 말까지 친환경차가 고속도로에서 이용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기가 1천여기, 수소충전소는 43기까지 확충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에서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충전 시설을 확충한다고 5일 밝혔다.

국토부는 친환경차가 지속해서 늘어남에 따라 충전시설도 늘리기로 했다. 전기차는 2014년 2775대에서 올해 10월 21만1677대로, 수소차는 0대에서 1만8068대로 각각 늘었다. 고속도로 충전시설 이용 고객도 올해 들어 10월까지 87만2천명으로 집계돼 이미 지난해 이용객 70만명을 넘었다. 연말까지 추정 이용객은 약 100만명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고속도로에서 435기의 전기차 충전기가 운영 중이었지만, 올해 확충을 통해 연말까지 누적 730여기가 구축·운영될 예정이다. 내년에도 추가로 300기 이상이 구축된다. 현재 12기에 불과한 수소 충전소는 2022년 43기, 2023년 52기 이상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고속도로 신·재생에너지 발전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2025년을 기점으로 가로등, 터널 조명 등 고속도로에서 사용되는 전력량을 초과생산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에너지 자립 고속도로’ 구현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현재 104㎿급의 고속도로 태양광 발전시설이 운영 중이며, 2023년까지 76㎿급 발전시설을 추가할 예정이다. 태양광 발전보다 효율성이 높은 연료전지발전도 추진 중이며, 2025년까지 고속도로 유휴 부지 3곳에 48㎿급 규모의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