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오미크론 우려에 네이버·카카오 등 ICT업계도 원격근무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재택근무 이미지. 출처 pixaba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 확인되면서 정보통신기술(ICT) 업체들이 사무실 근무 재개를 연기하고 현행 재택근무 체제를 유지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5일 ICT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올해 말까지로 예정했던 원격근무 방침을 내년 3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직원들은 기본적으로 회사로 출근하지 않고 필요시 조직장 승인을 받아 회사로 출근한다.

카카오는 내년 1분기까지 원격근무를 유지한다. 내년 2분기부터는 부문별 책임자(CXO) 담당 조직이 각자 적합한 근무 형태를 택할 수 있게 하는 ‘유연근무제 2.0’을 도입한다. CXO 조직 산하 팀이나 파트 단위도 상황에 따라 근무 형태 변경을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이동통신 3사도 원격근무 체제를 당분간 유지키로 했다. SK텔레콤은 근무 장소에 관계없이 근무 시간만 채우면 되는 ‘워크 프롬 애니웨어’ 제도를 운영 중이다. 정부의 방역 기조에 변동이 있을 경우 이에 맞춰 조정할 계획이다.

KT는 지난해 2월 말부터 부서별 여건에 따라 자율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 중이다. KT에 따르면 전체 직원의 약 30%가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전체 직원 약 70%를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다. 회의에는 최대 20명, 집합교육에는 최대 30명까지만 모일 수 있도록 한 제한 사항을 이달 말까지 유지한다.

지난달부터 재택근무 축소에 나섰던 국내 게임사들은 오미크론 확산 우려로 근무방식 재변경을 고심 중이다. 앞서 넥슨과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주요 게임사들은 최근 전면 재택근무에서 부분 재택근무로 근무체제를 변경한 바 있다.

한 게임사 관계자는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재택근무를 재확대할 가능성도 있다”며 “담당 부서에서 근무 지침 변경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유진 기자 yjleee@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