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쇼컷에 코트까지 잇단 스타일링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배우 송지효의 스타일링이 또 논란이다. 숏컷 헤어스타일 변화에 이어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입고 시상식에 참석했기 때문이다.

송지효는 지난 2일 열린 ‘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 참석했다. 송지효는 레드카펫 행사부터 시상식까지 모두 모습을 보이며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송지효는 이날 올블랙 스타일링으로 세련된 매력을 자아냈다. 숏컷 스타일에 블랙 컬러의 롱코트, 부츠를 매치해 시크한 매력을 높였다.

이날 인기상을 받은 송지효는 “이 상과 이 자리는 팬 분들의 마음이 모여 주시는 것 같아 더욱 의미가 남다른 것 같다. 투표해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 전해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숏컷 논란 후 또 스타일링 논란이 제기됐다. 송지효가 입은 롱코트의 밑단이 뜯어진 게 포착된 것이다. 팬들은 시상식 레드카펫에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입고 선다는 게 이해가 안된다는 반응이다.

husn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