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간 커플티, 이준석 ‘비단주머니’ 였다... “노란 글씨 메시지 써와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를 위해 ‘비단 주머니’를 풀었다. 윤 후보와 맞춰 입은 ‘빨간 후드티’를 유권자들에게도 권한 것이다. 유권자들이 직접 티셔츠에 새긴 메시지를 세상에 전하겠다는 취지다.

5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가 가는 곳마다 붉은 색상의 옷에 노란 글씨로 자신만의 의상을 만들어 입고 오시는 분들은 제가 현장에서 모시고 그 메시지의 의미를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인터넷에 이런 후드티 제작해주는 곳들 있다. 세상에 던지고 싶은 메시지를 담아 달라”며 “주문하면 한 5일쯤 걸릴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세상에 대한 여러분의 분노, 기대, 다짐, 희망 등을 자유롭게 표현해서 입고 와 달라”며 “선거법상 후보의 이름, 정당명, 기호, 지지호소 등이 들어간 내용은 안된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 대표는 ‘패싱 논란’으로 갈등을 빚던 윤 후보와 지난 3일 울산에서 회동하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등 갈등을 봉합했다. 곧바로 이 대표는 윤 후보와 지난 4일 부산에서 빨간색 후드티를 맞춰 입고 선거 유세를 했다. 티셔츠에는 노란색 궁서체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해주세요’라고 적혀있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어제 후보와 울산에서 부산 방문을 확정한 후 어떤 비단주머니를 풀어볼까 고민했다”며 “그러다가 예비후보 기간 후보와 젊은세대가 만날 때 입을만한 전투복을 선보였다. 한달 전에 만들어 둔 옷인데 서울에서 긴급히 수송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명한 붉은 색상은 군중 속에서 바로 눈에 띌 수 있게 하기 위한 선택이고 함께 선명하게 보일 수 있는 노란 궁서체 문구는 말그대로 글자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기 위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빨간 커플티’ 아이디어에 지지자들의 호응이 이어졌다. 지지자들은 “빨강에 노란글씨 촌스러워 보였는데 너무 좋은 아이디어다” “기발한 아이디어에 찬사를 보낸다. 선거는 메시지다” “각자 ‘정’ ‘권’ ‘교’ ‘체’ 한글자씩 입고 다녀도 재밌을 것 같다” “강남역엔 안오시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지자들이 이 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윤 후보의 유세 현장에는 ‘빨간 커플티’ 군단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