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들까지 백신 강요 말라" 청원…이틀만에 7만명 '동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내년 2월1일부터 12~18세도 방역패스 적용, 학원·독서실 등 출입 제한…학부모들 "100% 안전성 검증 안 된 백신을 아이들까지 맞히라는 거냐" 반발]

머니투데이

내년 2월 1일부터 12~18세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접종 증명, 음성 확인)'를 적용한단 정부 방침에 학부모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100% 안전성 검증이 안 된 백신 접종을, 아이들에게까지 강요하지 말란 주장이다. 이들은 취식하는 게 아닌 학원·독서실까지 방역패스를 적용하면서, 골프장이나 종교시설 등은 왜 놔두냐며 형평성 문제도 함께 제기하고 있다.

이는 정부가 지난 3일, 방역패스 예외 범위를 18세 이하에서 11세 이하로 조정한다고 발표하며 발단이 됐다. 12~18세(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생)도 백신 접종을 받았거나, 검사상 '음성'이 확인돼야만 식당·카페 등은 물론, 학원·독서실·도서관 등을 출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다만 청소년들 백신 접종률을 감안해, 실제 적용 시기는 내년 2월 1일부터로 유예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학부모들은 불안한 백신을 아이들에게까지 접종 강요하는 거냐며 대체로 반발하는 분위기다.

중학교 1학년 아들을 둔 A씨는 "화이자 1차 백신을 맞은 뒤 두통이 2주 가까이 지속됐다. 그 기간 동안 얼마나 불안했는지 모른다""100% 안전성 검증이 안 된, 불안한 백신을 아들에게까지 맞히라는 거냐"고 비판했다.

초등학교 6학년 딸이 있는 B씨도 "아이가 몸이 약해서 그 독한 백신을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며 "백신을 맞고 안 맞고는 국민들 선택에 맞겨야지, 아이들에게까지 접종을 강요해선 안 된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아들이 고등학교 2학년인 C씨는 "청소년들에게 필수적인 학원은 방역패스 운운하며 출입 제한하면서, 종교시설이나 골프장은 출입을 허용하는 게 말이 되느냐""형평성 측면에서도 맞지 않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아이들에게 백신 접종을 강요하지 말라며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7YQd0F)./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서도 청소년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이들까지 백신 강요하지 마세요'란 제목의 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7YQd0F)이 올라와 불과 이틀 만에 7만명 넘는 동의를 얻었다. 청원자는 "학원이 마스크 벗고 취식하는 공간이냐""미래를 짊어지고 갈 아이들이다. 어느 부모가 안전성 검증이 100% 안 된 백신과 아이들 목숨을 바꿀 수 있겠느냐. 귀를 여시고 국민들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신 접종에 대한 신뢰성을 먼저 확보해야 한단 주장도 나왔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1일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객관적 정보를 제공해 신뢰부터 얻는 게 중요하다"며 "학생 백신 접종은 권고하되 자율에 맡기는 원칙은 유지돼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청소년 감염이 전체 20% 비중을 차지한다며, 유행 확산시 빠르게 집단 감염이 돼 불가피하단 입장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4일 오전 브리핑에서 "소아, 청소년은 무증상 감염이 많아 확산이 상당할 수밖에 없다"며 "격리시 학업상 불편 등까지 고려하면 접종의 전체적인 편익이 더 커지는 게 분명하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남형도 기자 hum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