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우크라’ 침공 현실화할까…바이든-푸틴 화상으로 만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러 공식 발표…지난 6월 이후 반년 만에 두번째 만남

WP “러, 내년초 17만여 병력으로 우크라 공격 준비” 보도


한겨레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6월16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서 첫 정상회담을 시작하면서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제네바/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7일 화상 정상회담을 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4일 성명을 내어, 두 정상이 7일 보안 화상전화를 하고 전략적 안정, 사이버, 지역 문제를 포함해 미-러 관계의 다양한 주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도 두 정상의 화상 정상회담 일정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지난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의 첫 만남 이후 6개월 만이다.

이번 회담에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의 러시아의 군사적 활동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강조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적 온전함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화상 정상회담은 두 지도자가 원하는 시간만큼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우크라이나 영토였던 크림반도를 2014년 강제 합병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가능성이 있다며 러시아에 경고음을 내고 있다.

지난 3일 <워싱턴 포스트>는 위성 사진을 포함한 정보 당국 기밀문서와 당국자들을 인용해, 러시아가 이르면 내년 초 17만5000명 규모의 병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 정부 관리는 “러시아의 계획은 지난 봄 우크라이나 국경 부근에서 실시한 훈련에 동원된 병력의 2배 규모로 2022년 초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것”이라면서 “장갑부대, 포병대대, 장비 등을 동원한 100개 대대 전술단 약 17만5000명의 광범위한 작전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이 보도를 보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 4군데에 전투 전술단 50개를 배치했으며, 탱크와 대포도 새로 배치했다. 우크라이나는 배치된 러시아 병력을 약 9만4000명으로 추산하지만 미 당국은 현재 7만명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앞으로 최대 17만5000명까지 증강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를 재빨리 공격할 수 있도록 훈련 뒤에도 장비를 그대로 남겨둘 수 있다고 관측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일 기자들이 우크라이나 국경 긴장에 관해 묻자,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것을 “매우, 매우 힘들게 할 포괄적이고 의미있는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지난 2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회담하고 우크라이나 문제를 놓고 날카롭게 맞섰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가 대결을 추구하기를 선택한다면 심각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들에게는 강력한 경제 제재 부과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에 라브로프 장관도 회담에서 “우크라이나를 미국의 지정학적 게임에 끌어들이는 것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비에트연방(소련) 시절 한 몸이었던 우크라이나는 지난 2014년 친서방 대통령이 탄생한 뒤 러시아와 관계가 악화했다. 우크라이나는 미국·유럽의 군사동맹체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가입을 시도해 러시아의 반발을 사고 있다.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반대하면서 국경 지역에서 러시아군 철수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의사가 없으며, 병력 배치는 미국과 서방 국가들의 우크라이나 주변 군사훈련에 대한 대응이라고 주장한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