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Q&A]"3차 추가접종, 누가 언제·어떻게 하나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코로나19 3차 추가(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됐다. 하지만 여전히 헷갈리는 일반인도 많고, 동네 의료기관에도 계속해서 문의 전화가 빗발치는 상황이다. 이에 그간 방역당국의 답변을 기준으로 가장 궁금한 질문을 정리했다. 이밖에 문의사항은 1339 질병관리청 콜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이데일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추가 접종(부스터 샷)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차 접종 대상인지는 어떻게 알고, 어떻게 신청하는지.

△3차 접종 기한이 되면 1339 질병관리청 발신자로 ‘코로나19 예방접종 안내 문자’가 온다. 이후 ‘코로나19 예방접종사전예약’ 홈페이지 혹은 1339 콜센터 등에서 날짜와 장소를 맞춰 사전예약을 하면 된다.

-구체적으로 2차 접종 이후 언제부터 3차 접종이 가능한가.

△얀센 접종자(2개월 뒤부터 3차 접종)를 제외하고 60세 이상은 4개월, 18~59세 5개월 이후부터다.

-정해진 간격보다 앞당겨 3차 접종을 받을 수 있나.

△해외출국·질병치료 등 개인사정, 감염취약시설·의료기관 등 단체접종, 잔여백신 희망자 등은 최대 1개월 앞당겨 조기접종이 가능하다. 예약방법은 SNS 예약 또는 의료기관 당일 예약을 통해 가능하다. 60세 이상은 사전예약 없이 동네 의료기관에서 당일 접종이 가능하다.

-당일예약도 가능한지.

△60세 이상 고령층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처럼 사전예약 없이도 동네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백신 당일접종이 가능하다. 18~59세는 SNS 예약 서비스 혹은 의료기관에 문의해 예비명단을 통해 당일예약, 접종이 가능하다.

-3차 접종 백신 종류는 어떻게 되나.

△추가접종 백신 종류는 가능하면 같은 백신으로 한다. 다만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접종자는 일단 모더나로 예약된다. 현장 상황에 맞춰 잔여백신이 있다면 화이자 접종도 가능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3차 등 추가 접종에 쓰이지 않는다. 30세 이상 연령층 중 얀센 추가접종을 원할 경우 보건소에 얀센 접종 가능한 기관을 확인해 접종할 수 있다.

이데일리

기자가 받은 추가 접종 안내 문자.


-6개월이 아닌 3개월 만에 백신을 접종해도 문제는 없나.

△우리나라의 접종기간의 단축은 미국 국립보건원의 데이터가 주된 근거가 됐다. 미국 국립보건원은 2차 접종 후 3차 접종의 간격을 12주로 했을 때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차이가 없다고 발표했다. 또한 미국, 독일 등에서 기본접종이 완료되고 나서 4주째부터 실시한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 대상 추가접종에서 이상반응이 증가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왜 일괄 3개월로 단축하지 않는 건가.

△3일 0시 기준으로 잔여 백신 총 1405만회분 중 화이자은 백신 약 708만, 모더나 백신은 499만여회분 등으로 18~59세 3차 접종대상자 2700만여명의 대대적 접종을 위해서는 추가 수급계획도 마련해야 하는 등 행정·실무적 절차가 필요하다. 참고로 75세 이상 고령층 대상자는 약 120만명, 60~74세 고령층 대상자는 약 600만명이다.

-이번달은 고령층이 주된 접종 대상인가.

△그렇다. 방역당국은 12월 한 달을 ‘60세 이상 고령층 대상 3차 접종 집중 기간’으로 지정했다. 당국은 접종 분산을 고려해 75세 이상 고령층은 가급적 이달 10일까지, 60~74세는 31일까지 3차 접종을 권장했다.

-돌파감염자도 3차 접종을 해야 하나.

△현재까지는 돌파감염자에 대해 접종 금지나 추가접종 제외를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 조금 검토를 거쳐 세부적인 실시 기준을 마련해서 안내하겠다.

-영국은 3차 접종 간격을 3개월로 단축했다. 우리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있나.

△고령층 접종이 끝나고 백신 수급 계획이 구체화되면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아무것도 정해진 것은 없는 상태다.

-내년도 계약한 백신의 양은.

△정부가 확보한 내년용 백신은 화이자 최대 1억 2000만회분과 국산 백신 1000만회분 등 최대 1억 3000만회분이다. 여기에 노바백스와 얀센의 올해 이월분 등이 내년에 같이 쓰일 예정이다. 노바백스 백신 4000만회분(2000만명분)은 허가신청 지연으로 도입조차 못한 상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