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솔샤르가 외면했던 550억 MF, 반등할까...새 감독 눈도장 찍기 '올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도니 반 더 비크가 랄프 랑닉 체제에서 기회를 받을 수 있을까.

반 더 비크는 2020년 네덜란드 아약스를 떠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했다. 아약스가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준결승에 진출하는데 크게 기여했던 반 더 비크에게 관심을 갖은 맨유가 중원 강화를 위해 영입을 결정했다. 당시 이적료는 3,500만 파운드(약 550억 원)였다.

하지만 맨유 유니폼을 입은 반 더 비크는 자신의 기량을 온전히 발휘할 수 없었다. 지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9경기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이 중 선발 기회는 단 4차례에 불과했다. 올 시즌에도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선택을 받지 못하며 제한적인 기회를 받고 있었다.

이에 반 더 비크가 1월 이적시장에서 이적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소문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네덜란드 '드 텔레그라프'는 "반 더 비크가 프렝키 더 용(바르셀로나)의 에이전트인 알리 두르손과 손을 잡았다. 1월에 이적을 추진할 것이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상황이 변했다. 반 더 비크를 중용하지 않았던 솔샤르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고, 랑프 랑닉 감독이 임시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랑닉 감독은 샬케, RB라이프치히 등을 이끈 경험이 있으며 7월부터는 로코모티브 모스크바에서 스포츠 개발 책임자로 일하고 있던 중 맨유의 러브콜을 받았다.

감독 교체는 기회를 많이 받지 못하던 선수들에게 반등의 계기가 될 수 있다. 이는 반 더 비크도 마찬가지다. 영국의 피트 오루크 기자는 최근 "반 더 비크에게 솔샤르 감독이 있을 때보다 상황이 더 나빠질 일은 없다. 지금까지는 잊혀진 선수였다. 아마 랑닉 감독에게 잘 보이기 위해 이를 갈고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적 시장 전문가인 파브리시오 로마노도 비슷한 내용을 전한 바 있다. 그는 "반 더 비크는 맨유에서 경쟁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가 앞으로 경기에 뛸 수 있다면 잔류할 것이다. 그러나 (랑닉 체제에서도) 뛰지 못할 경우에는 이적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