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미국의 최대 적 누구냐 물었더니… 58%가 찍은 이 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의 최대 ‘적’ 누구냐는 질문 58%가 ‘북’ 응답

이란 44%, 중국·아프간 33%로 뒤이어

미국 유권자 과반이 북한을 미국의 가장 큰 ‘적’(enemy)으로 여기고 있다는 설문 조사가 나왔다.

영국 시사 매체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와 데이터 분석 회사 유고브(YouGov)가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미국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58%가 북한을 미국의 가장 큰 적으로 선택했다. 이란이 44%, 그리고 중국과 아프가니스탄이 33%로 북한의 뒤를 이어 미국 최대의 적성 국가로 꼽혔다.

조선일보

2021년 12월 1일 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 정치국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 조사 결과 대학을 졸업한 백인 남성의 경우 응답자의 82%가 북한을 미국 최대의 적으로 꼽았다. 연령별로 보면 65세 이상의 72%가, 그리고 18세에서 29세까지의 젊은층의 45%가 북한을 가장 큰 적으로 꼽아, 나이가 많을수록 북한에 대한 적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연봉이 5만 달러(약 6000만원) 이상(67%), 그리고 10만 달러(1억2000만원) 이상(66%) 되는 응답자들이 5만 달러 미만(48%)의 응답자들보다 크게 웃돌았다. 소득이 많은 미국인들이 적은 이들보다 상대적으로 북한을 적으로 여기는 비율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 조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미-북 관계 진전’을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의 42%는 ‘악화됐다’고 답했다. ‘개선됐다’는 응답은 15%, ‘변화 없다’는 응답은 28%로 나타났다. 15%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악화됐다’고 답한 이들의 80%는 지난 2020년 대선에서 트럼프 후보를, 12%는 바이든 후보를 지지했다.

앞서 미국의 로널드 레이건 연구소가 지난 1일 발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가장 큰 위협 국가’는 중국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소가 지난 10월 25일부터 11월 7일까지 미국 성인 25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2%가 중국을 미국의 가장 큰 위협으로, 그리고 이어서 러시아(14%)와 북한(12%)이라고 답했다.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