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병원서 신생아에 공갈 젖꼭지 물리고 테이프로 고정시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남 창원의 한 대학병원 신생아실에서 생후 이틀 된 아기에게 공갈 젖꼭지를 물리고, 그걸 테이프를 이용해 아이 얼굴에 고정해뒀다는 제보가 왔습니다. 병원은 아기가 울까 봐 그랬다고 해명하는데, 아이 부모는 해당 병원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홍승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8일, 경남 창원의 한 대학병원에서 아이를 출산한 A 씨는 신생아실 면회 도중 깜짝 놀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