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손 부족 장기화에 애타는 농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농촌의 인력난이 심해지고 있습니다.

농촌 일손에 큰 비중을 차지하던 외국인 근로자들의 입국이 2년째 되지 않아서인데 농가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JCN 울산중앙방송 구현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비닐하우스가 늘어선 울산의 한 부추 농갑니다.

겨울 부추 출하에 나설 시기지만 작업하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들의 입국이 제한되면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