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실리 2km’ 신정원 감독, 급성 패혈증 사망…향년 47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신정원 영화감독. 사진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시실리 2km’와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등을 연출한 신정원 감독이 4일 세상을 떠났다.

영화계에 따르면 신정원 감독은 4일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47세.

영화 관계자는 “신정원 감독이 원래 간이 안 좋았다”며 “갑자기 급성 패혈증 입원 했다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신 감독은 2004년 ‘시실리 2km’로 데뷔해 영화 ‘차우’(2009), ‘점쟁이들’(2012),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2020) 등을 연출했다.

빈소는 강남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예정이다.

<동아닷컴>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