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중국 전문가 중난산 "오미크론 그렇게 무섭지 않아…증세 약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
[바이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오미크론에 대해 과도한 두려움을 느낄 필요는 없다고 중국 전문가가 진단했다.

4일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중국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는 이날 선전(深천<土+川>)에서 열린 제2회 다완(大灣)구 백신 포럼에서 "오미크론을 그렇게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면서 "오미크론이 전염력이 강한 것은 틀림없지만, 상대적으로 증세가 약하다"고 말했다.

중 원사는 "현재 사용되는 백신은 여전히 (예방)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면서 "(오미크론에 맞춰) 백신의 표적 지점을 바꾸려면 아직 2∼3주 정도 더 관찰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피드백으로 볼 때 오미크론은 발병력이 그리 강하지 않았다"면서 "현재 백신의 보호력이 떨어지는지에 대해서는 긴박하게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객관적인 태도로 제로 코로나 정책을 채택하고 있다"며 "현재 가장 관건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중 원사는 지난달 28일 광저우(廣州)에서 취재진과 만나 오미크론의 영향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