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의 새로운 '핫플' 서울공예박물관 개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에 또 하나의 볼거리가 생겼습니다.

고대부터 현대까지 공예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공예전문 공립박물관이 정식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옻칠로 된 6개의 대나무 조각으로 하나의 첩을 만들었습니다.

다시 둥근 고리로 10개의 첩을 엮었습니다.

글자에는 금박가루를 채워 장식했습니다.

조선 인조의 할머니 인빈 김 씨에게 시호를 올릴 때 제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