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날두와의 경쟁, 아름다웠다"...호날두 "Factos"와는 다른 '7발롱' 메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2021 발롱도르의 주인공 리오넬 메시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의 경쟁을 회상했다.

프랑스 축구 잡지 '프랑스 풋볼'은 지난달 30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린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발롱도르 수상자를 발표했다. 주인공은 메시였다. 메시는 2021년 공식전 49경기에 나서 40골과 16개의 어시스트를 기록, 총 27번의 MOM(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반면 '세기의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6위에 그쳤다.

발롱도르 수상자가 발표된 뒤 한 호날두의 팬 계정은 2021년 호날두의 활약을 나열하며 "호날두는 발롱도르 6위에 그쳤다. 정말 그보다 앞선 5명이 호날두보다 뛰어났다고 생각하는가? 메시는 호날두가 라리가를 떠난 뒤 엘 클라시코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하고 있다. 또한 파리 생제르맹(PSG)으로 떠난 이후 좋지 못한 시즌을 보내고 있다. 도둑질, 더럽다. 창피한 줄 알아라. 유감스러운 일이다. 충분히 지능있는 사람이라면 진실을 알 것"이라며 메시의 발롱도르 수상이 잘못됐고, 호날두가 보다 나은 활약을 펼쳤다는 글을 남겼다.

강한 어조로 말했지만, 호날두의 팬이라면 충분히 이야기할 수 있다. 개인의 생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1일 호날두가 직접 이 게시물에 "팩트다(Factos)"라는 댓글을 남기며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메시의 7번째 발롱도르에 대한 불만에 동의한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앞서 호날두는 "누가 상을 받든 축하한다"라고 주장했지만, 이와는 반대되는 댓글이었다.

'프랑스 풋볼'은 4일 메시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메시는 호날두와의 라이벌 관계를 이야기했다. 메시는 지난 2009년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후 라이벌 팀 FC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9시즌 동안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경쟁했다. 메시는 호날두와의 이 경쟁을 회상하며 성장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메시는 "나는 호날두와 몇 년 동안 같은 리그에서 경쟁했다. 그와의 경쟁은 아름다웠다. 서로를 의식하지는 않았지만, 우리는 이 경쟁을 통해 각자의 경력에서 계속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나는 다른 누군가보다 뛰어난 선수가 아닌 그저 '절대적인 최고'가 되기 위해 나 스스로에게 도전해왔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메시와 2021 발롱도르를 두고 경쟁했던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는 "메시의 발롱도르 수상을 축하한다"라며 누구보다 빠르게 축하 인사를 전했고 메시 역시 "레반도프스키와 경쟁해 영광이다. 그는 작년에 발롱도르를 받을 만 했다"라며 덕담을 주고받았다.

OSEN

[사진] cr7.o_lendario SNS


/reccos23@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