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정 9단, 中 위즈잉 7단 꺾고 오청원배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정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최정 9단이 오청원배 우승을 차지했다.

최정 9단은 4일 서울 한국기원과 중국 푸저우 오청원바둑회관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4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결승3번기 최종국에서 중국의 위즈잉(24) 7단에게 244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한중 여자랭킹 1위 간의 맞대결로 이목을 끈 이번 오청원배 결승전은 종합전적 2-1 끝에 최정 9단의 우승으로 마무리됐다.

최종국에서 백을 잡은 최정 9단은 중반 불리한 상황을 맞았으나 위즈잉 7단 실수로(121, 129)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백 142수째 결정타로 승세를 굳혔다. 이날 대국에서 최정 9단이 승리하며 두 사람의 상대 전적은 19-19로 타이를 이뤘다.

1국 패배 이후 2, 3국을 연달아 승리한 최정 9단은 2년 만에 오청원배 우승컵을 되찾았다. 반면 지난 3회 대회 준우승자였던 위즈잉 7단은 이번 대회 결승에서 최정 9단에게 패하며 2년 연속 준우승에 그쳤다.

최정 9단은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 우승은 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최근 스스로에 대한 믿음을 잃기도 하고 흔들렸는데 마음을 다잡고 우승을 하게 돼 의미가 깊다"며 "2년 전에 이어서 또 한 번 오청원배 우승할 수 있어서 기쁘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올해로 네 차례 열린 오청원배는 한국이 3회(김채영, 최정 2회), 중국이 1회(저우홍위) 우승을 기록했다.

중국 위기(圍棋)협회와 푸저우시인민정부가 공동주관하고 푸저우시체육국, 구러구인민정부, 창러구인민정부, 푸저우시위기협회가 공동주최한 제4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9300만 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3700만 원)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