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설에 이케아에 발 묶였던 손님들 “행복한 피난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덴마크에서 심한 폭설로 인해 이케아(IKEA) 매장에 발에 묶인 손님과 매장 직원들이 쇼룸에서 하룻밤을 지새웠다. 하지만 이들에겐 ‘행복한 피난’이었다.

2일(현지시각)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덴마크 북부 올보르시에는 1일 30cm의 폭설이 내렸고 한 이케아 매장에 있던 25명의 직원들과 손님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해 매장 안에 음식을 먹고 상점 내에 디스플레이 되어있는 침대에서 하룻밤을 보냈다.

이케아 매장 옆 장난감 가게 직원 몇 명도 이케아에 피난했다. 장난감 가게 주인 피터 엘름로즈는 “직원들이 침대, 매트리스, 소파 침대가 있는 쇼룸에서 잠을 잤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난감 가게를 찾았다가 이케아로 피난한 에릭 뱅스가드 부부는 “매점에 모여 음식과 음료를 얻었고, TV를 봤다”며 “우리가 이 상황에 대해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피난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다른 고객들 역시 “사용해보고 싶었던 그 침대를 선택해 잠을 잘 수 있었다”며 “저녁에는 TV를 보고 식사를 하는 등 재미있는 밤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케아 매장 안에서 밤을 보내야 했던 사람들은 다음 날 아침 이케아를 떠나기 전 빵과 커피로 아침 식사를 대접받았다.

매장 측은 침대보를 모두 깨끗이 팔아 고객들이 불쾌함을 느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폭설 영향으로 올보르 공항 안에서도 300명가량이 밤을 보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