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실리 2km' 신정원 감독, 4일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신정원 감독이 급성패혈증으로 별세했다. TCO(주)콘텐츠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정원 감독이 급성패혈증으로 별세했다. 향년 47세.

4일 영화계에 따르면 신정원 감독은 이날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빈소는 서울 강남구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진행된다.

한편 신정원 감독은 지난 2004년 영화 '시실리 2km'로 데뷔해 독특한 감성으로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이후 '차우' '점쟁이들'을 연출하면서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왔다. 지난해에는 이정현 이미도 양동근 주연의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을 통해 관객들을 만났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