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1 MMA]MSG워너비 "유재석에 감사, 여기서 멈추면 안 된다고 생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MSG워너비 M.O.M가 음악 시상식 'MMA2021(멜론뮤직어워드2021)'에 떴다.

MSG워너비 M.O.M는 4일 카카오TV 등을 통해 방송된 'MMA2021'에서 프로젝트 뮤직상을 수상했다.

MSG워너비는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를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보컬그룹이다. 유야호(유재석)이 제작하고 별루-지(지석진), 김정수(김정민), 정기석(쌈디), 강창모(KCM), 이동휘, 이상이, 원슈타인, 박재정으로 구성된 8인조다

그중 MSG워너비 KCM, 원슈타인, 박재정, 지석진으로 이뤄진 M.O.M 멤버들은 지난 7월 신곡 '바라만 보다'를 발표, 멜론 차트 1위를 차지하는등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프로젝트 뮤직상을 받은 MSG워너비 M.O.M은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코미디언으로 음악 시상식에서 수상하게 된 지석진은 "와, 제가 'MMA'에서 이런 상을 받는 것이 감동적인 순간"이라고 표현했다.

KCM은 "모든 제작진분들, 저희 멤버들, '놀면 뭐하니?' 모든 식구들 감사 하모니카"라며 하모니카 연주를 들려줬다. 이어 원슈타인은 "정상동기(김정민, 이상이, 이동휘, 쌈디)와 영광을 누리고 싶다. 올해 많은 일이 있었다는 것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싶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박재정은 작곡가들을 나열하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고, 지석진은 "감사한 분들이 끝도 없다. 야호 사장님(유재석), 태호 PD 등 많다. 그런 생각을 해봤다. 우리가 여기서 멈추면 안 되겠다는 생각도 했다. 새로운 곡을 들려드리면 좋아하실까라는 생각을 해봤다. 신곡은 어떠냐"고 신곡을 제안했다. 그러자 멤버들 역시 "너무 좋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지석진은 "기대해주시면 좋겠다. 운명을 저는 믿는다. 더 어릴 때로 돌아간다고 해도 저희 8명은 MSG워너비로 만날 운명이었다. 우리는 운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MSG워너비는 '바라만 본다' 무대를 꾸며, 열창했다.

'MMA2021'은 4일 카카오TV, 멜론 애플리케이션, 웹페이지 등에서 중계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