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POP초점]박한별 남편 유인석,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실형 구형..구속 피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박한별/사진=헤럴드POP DB



전 유리홀딩스 대표이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 유인석이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실형을 구형받았다.

4일 한 매체에 따르면 오는 22일 수원지방법원 형사14단독은 유인석의 특수폭행교사 혐의 등 총 6명에 대한 1심 선고기일을 연다. 앞서 지난달 16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유인석에 징역 8개월의 실형을 구형한 바 있다.

지난 2015년 12월 30일 승리가 서울 강남의 한 포차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이 있던 방 문을 열어본 손님과 시비가 붙었고, 이를 항의하던 과정에서 또 다른 손님과 시비에 붙자 이 사실을 단체채팅방에 알렸다. 이에 유인석은 평소 알고 지내던 폭력조직 조직원을 불러 피해자들에 욕설을 하고 휴대폰을 뺏으려 위협한 행위를 했다.

또한 유인석은 '버닝썬' 관련 혐의로 지난해 12월 징역 1년 8월에 집행유예 3년 형을 선고 받았다. 유인석 측은 항소장을 제출했지남 니잔 2월 항소심을 포기했고, 형이 확정 됐다.

오는 22일 열리는 1심 선고기일에서 유인석은 어떤 결과를 받을까. 실형이 확정될지 시선이 집중된다.

한편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2017년 배우 박한별과 결혼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