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년전 男선수, 성전환 뒤 女신기록 갈아치웠다…美 수영 발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펜실베이니아대학 소속 트랜스젠더 수영 선수인 리아 토마스. 오른쪽 사진은 토마스가 고등학교 시절 남성 선수로 경기에 출전했을 때 모습이다. 사진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트랜스젠더 선수가 여성 수영 경기에서 잇따라 신기록을 내면서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뉴욕포스트는 지난 2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대학 소속 트랜스젠더 수영 선수인 리아 토마스(22)가 최근 전미대학스포츠협회(NCAA) 경기에서 200m 자유형과 500m 자유형 종목에서 신기록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토마스는 200m 수영에서 1분 43초 47의 기록을, 500m 경기에선 4분 35초 06의 기록을 세웠다. 이는 펜실베이니아대학 소속 여성 선수들 가운데서 최고 기록이며, NCAA 여자 챔피언십 기준 각각 2,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인 것으로 전해졌다.

토마스가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하는 수술을 언제 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는 지난 2019년 11월까진 남성 경기에 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NCAA 규정에 따르면 성전환자가 여성으로 경기에 참여하기 위해선 최소 1년의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 억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토마스는 펜실베이니아 지역 매체인 펜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수영은 내 인생에서 큰 부분이다. 성전환 수술 후에도 수영을 계속할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다"며 "성전환이 내 스포츠 능력에 어떤 영향도 미치지 않았고, 수영을 계속할 수 있어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카고 수영 코치 린다 블레이드는 자신의 트위터에 "여성 선수들의 기록이 깨지고 있다"며 "토마스는 NCAA 경기에서 처음 3년간 남자로 출전했다. 이것은 옳지 않다.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선 '젠더'가 아닌 '섹스'(생물학적 차이) 기반의 스포츠로 돌아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뉴욕포스트는 지난 5월 갤럽 여론조사에서 미국인 응답자의 62%가 성전환 수술 후 바뀐 성별로 스포츠에 참여하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대답했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